꿈을 가진 사람은 행복합니다

Shining Tree를 푸르게 키워 주실 분은 김주연 님이에요.
달라스에서 17년 동안 학원을 운영하면서 학생들의 그림을 지도해 온 선생님이자 친구가 필요한 사람들의 따뜻한 지지자입니다.
무엇보다도 주연 님은 10년 넘게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를 그림과 함께 글로 엮어내는 칼럼니스트에요.
각박한 우리네 일상생활에서 한 번쯤은 멈춰 서서 삶에 대해 생각을 해보게 되는 쉼터 같은 글을 소개하는 Shining Tree 입니다.

우리 자녀들에게 어떤 꿈을 심어줘야 할까요? 많은 사람들이 안정된 직업을 선호합니다. 같은 미술계에서도 순수 미술보다는 응용미술을 전공으로 더 선호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누구보다 자식이 성공하기를 바라는 부모 마음에서 사회적, 경제적으로 선호하는 안정된 직업이 우리 자녀들의 적성에도 맞다면 더할 나위가 없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평생을 즐길 수 있는 직업을 선택하여 즐겁게 하다 보면 성공은 당연히 따라오지 않을까요?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뛰는 사람, 행복합니다.

전 세계 290여 매장에서 연간 1조 원의 매출을 올리는 이탈리아의 패션 디자이너 조르지오 아르마니(74세)는 어린 시절 굳세고 야무진 여인이었던 어머니가 손수 군복이나 낙하산으로 만든 옷을 입고 자랐습니다. 그는 “수수하고 본질적인 것에 대한 내 취향은 적은 것을 가지고 잘 입혀 내보냈던 어머니의 능력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어머니의 영향에 대해 말합니다. 이런 그는 1970년대에 중성적인 우아함을 갖춘 실용적인 여성복으로 주름 장식으로 화려하게 멋을 낸 여성복 트렌드에 도전하여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를 일구어냅니다. 손재주가 뛰어났던 그는 좋아하는 일로서 성공을 거두며, 74세의 나이에도 아직도 현역으로 활동합니다.

한국계 디자이너로 미국에서 활동하는 리처드 채, 두리 정은 필자의 학생들도 올해 합격한 뉴욕의 명문 파슨스 학교를 졸업한 재원들입니다. 마크 제이콥스와 TSE 캐시미어의 디자이너를 지낸 리처드 채와 2006년 미국 패션디자이너 협회 신인 디자이너상과 스와로브스키 페리 엘리 소상 등을 수상한 두리 정은 패션계의 새로운 스타로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꿈을 가진 사람은 행복합니다.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뛰는 사람은 더욱 행복합니다. 그 성공을 같이 나눌 수 있는 어머니는 더더욱 행복하지 않을까요?

Share :

Share on pinterest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어느 날 페르시아의 왕이 신하들에게마음이 슬플 때는 기쁘게기쁠 때는 슬프게 만드는 물건을 가져올 것을 명령했다. 신하들은 밤새 모여 앉아 토론한 끝에마침내 반지 하나를 왕에게 바쳤다.왕은 반지에 적힌 글귀를 읽고는크게 웃음을 터뜨리며 만족해했다.반지에는 이런 글귀가 새겨져 있었다.‘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슬픔이 그대의 삶으로 밀려와 마음을 흔들고소중한 것들을 쓸어가 버릴

알듯 모를 듯

책을 즐겨 읽는 필자이지만 감동으로 울어본 지는 정말 기억도 나지 않을 만큼 오래전이었는데 딸이 사 준 책을 읽으면서 오랜만에 가슴이 아려 펑펑 울고는 학생들에게도 읽어보라고 사서 권했던 책이 한 권이 있었습니다.  ‘숨결이 바람 될 때(When Breath Becomes Air)’라는 책으로 이 책의 작가이자 주인공이었던 스텐포드 대학 신경외과 레지던트였던 폴 칼라니티는 암으로

카누를 타며

모처럼 가족들과 다녀온 오스틴 여행은 모처럼 연휴에 식구들이 다 모이니 달라스에만 있기도 답답하고 멀리 가자니 시간은 여유가 없고 해서 즉흥적으로 가자 하여 떠났는데, 짧은 시간에다 가까워서 몇 번 가보았던 곳이라 새로움이 없음에도 정말 듬뿍 휴식을 취하고 힐링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며칠의 짧은 시간임에도 삶이 충족감이 느껴진 이유가 무엇일까 하면서 이런 행복감이

CQ의 현대시대

며칠 전 동화책을 선물할 일이 있어서 서점에 들렀다가 재미있는 꾸며진 동화책들을 보면서 필자가 그 그림들에 반해서 책 구경하느라 시간 가는 줄을 몰랐습니다. 무관심하게 지나쳤던 동화책 섹션에는 재미있는 일러스트레이션 그림과 함께 움직이는 3D 효과까지 갖춰진 책들이 즐비하게 전시되어 어린이들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책보다 컴퓨터 게임에 더 친한 요즘 어린이들에게 사랑을 받으려면

Christmas Wish

크리스마스의 낭만이 살아있는 ‘크리스마스 별장’을 그린 토마스 킨케이드(Thomas Kinkade)는 현존하는 현대화가 중에 가장 대중들에게 사랑받는 성공한 화가로 손꼽힙니다. 1958년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서 캘리포니아에서 대학을 졸업한 그는 1984년부터 그의 그림을 츨판 하기 시작하며 1999년에는 미국 예술 명예전당에 들어가며 지금까지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독실한 기독교자인 그는 유치원 시절부터 시작된 첫사랑인 부인 Nanette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