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말이 옳소

Shining Tree를 푸르게 키워 주실 분은 김주연 님이에요.
달라스에서 17년 동안 학원을 운영하면서 학생들의 그림을 지도해 온 선생님이자 친구가 필요한 사람들의 따뜻한 지지자입니다.
무엇보다도 주연 님은 10년 넘게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를 그림과 함께 글로 엮어내는 칼럼니스트에요.
각박한 우리네 일상생활에서 한 번쯤은 멈춰 서서 삶에 대해 생각을 해보게 되는 쉼터 같은 글을 소개하는 Shining Tree 입니다.

“네 말이 옳다” 조선 시대의 대표적 관료, 영의정 황희 정승이 다투는 여종 사이에 했던 명언입니다. 다투고 있던 두 여종이 황희 정승에게 와서 각자의 입장을 고하니 “네 말이 옳다”, “네 말도 옳다”라고 하자 옆에 있던 조카가 “하나가 옳으면 다른 하나는 그른 것이지 어찌 둘 다 옳을 수가 있습니까?” 하고 묻습니다. 그러자 “응, 네 말도 옳다”라고 했다는 황희 정승의 일화입니다

태종·세종 시대의 60여 년의 관직 생활 중 좌천 2번, 파직 3번, 귀양살이 1년 등 평탄치 않은 시절을 거치면서도 영의정을 18년이나 지낸 황희 정승은 9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기 전에 왕의 문병을 받았습니다. 나라 재상을 20년 넘게 지낸 노인이 멍석에 누워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라 “어떻게 이럴 수가 있냐”라는 왕에게 “늙은 사람의 등을 긁는 데는 멍석자리가 최고입니다”라던 황희 정승입니다. 평생을 검소하게 살아 살림살이가 늘 가난했던 그는 오늘날까지도 청렴의 전설적인 인물로 맹사성과 함께 청백리로 손꼽히는 관료입니다.

자기 의견이 없이 남의 의견에 잘 흔들리는 사람을 ‘줏대 없다’라고 곧잘 표현합니다. 황희 정승도 줏대가 없는 분이셨을까요? 현대는 흔히 자기 PR 시대라고 합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소극적으로 남이 나를 알아주기를 기다리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서는 남에게 적극적으로 자기 자신을 홍보해야 한다는 주장에도 일리가 있습니다. 그런데 자기 자신을 알리며 자기주장을 펴는데 점차 익숙해지면서 점차 남의 주장을 들어주는 열린 마음, 따뜻한 마음을 잃어버리는데도 익숙해지는 것은 아닐까요? 남의 주장을 들어주다 보면 내가 손해를 본다는 의식이 팽배해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나에게 미치는 득과 실로 모든 세상사를 저울질하는 사람들이 가득찬 현대 사회가 점점 복잡해지는 것은 당연한 이치인 것 같습니다. 다들 같이 마음을 비우면 세상이 제대로 보일 것 같은데, 우리가 꿈꾸는 아름다운 세상은 황희 정승처럼 조금은 줏대가 없어 보여도 사사로운 개인의 이익에 연연하지 않는 물질에 초연한 정신과 열린 마음의 소유자가 많아질 때에 가능할 것 같습니다.

세상은 복잡해도 자연은 참으로 담담하게 정해진 이치대로 돌아갑니다. 그 담담함이, 당당함이 참으로 부럽고 고맙게 여겨지는 요즘, 따스한 부부애를 그린 그림 한 점이 떠올려집니다. 바로크 양식의 대표 화가인 루벤스(Peter Paul Rubens, Jun. 28, 1577 ~ May 30, 1640)가 그린 ‘루벤스와 이사벨라 브란트’(1609)입니다. 

맑은 눈동자 여인의 손을 잡고 있는 남자는 루벤스 자신이며 그 옆의 젊고 아름다운 여인은 그의 아내, 이사벨라입니다. 아내에 대한 그의 사랑을 표현한 작품으로 가정적인 남자였던 루벤스는 가족화를 많이 그린 화가이기도 합니다. 뛰어난 두뇌와 훌륭한 외모, 원만한 성격을 인정받아 외교관 활동을 하기도 했던 그는 다방면에 걸쳐 많은 작품들을 남겼습니다.

작품명: ‘루벤스와 이사벨라 브란트’ by Peter Paul Rubens (1609)

Share :

Share on pinterest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갈림길

우리의 인생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사람과의 인연으로 시작됩니다. 어떤 부모와의 인연으로 시작되는지에 따라서 어린 시절의 행복이 결정됩니다. 그 후 학교를 다니며 어떤 친구를 사귀고 어떤 선생님을 만나는지에 따라서 학창 시절의 행복이, 어떤 배우자를 만나서 결혼하는지에 따라서 또 결혼 생활의 행복이, 이와 같이 우리는 사람과의 인연에서 행복과 불행의 갈림길에 놓인다고 해도 과언이

쿼바디스

행복한 순간에 감사를 나누기는 쉽지만 힘들고 불행한 순간에 감사를 하기는 쉽지가 않습니다. 존 크랠릭이라는 미국의 한 변호사는 본인이 손으로 직접 쓴 작은 감사 편지가 만들어낸 기적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가정생활과 일이 파탄 나던 힘든 순간의 어느 날, 할아버지가 어린 시절 들려주셨던 ‘내가 가지고 있는 것들에 감사하는 법을 배울 때까지 네가 원하는

엄마의 바다

한바탕 비가 온 후의 대지는 촉촉한 공기와 함께 어머니의 손길처럼 따스하고 풍요롭습니다. 오래전의 드라마의 제목인 ‘엄마의 바다’가 문득 뇌리에 떠오릅니다. 무한대의 포근함을 느낄 수 있는 그 제목이 드라마 내용은 생각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따사롭게 가끔 비온 후의 풍경과 맞물려서 생각나는 것을 보면 어머니가 많이 그리운가 봅니다. 흔히들 ‘에미없는 자식은 불쌍하다’라고들 합니다.

한 송이의 카네이션

마더스 데이를 앞두고 어머니의 사랑에 대해서 다시 한번 돌아봅니다. 항상 자식의 행복을 절대적으로 빌어주는 어머니. 그런데 혹시 그런 어머니의 절대적인 사랑이 어머니의 절대적인 위상을 흔들리게 만드는 요소로 작용하는 현대가 아닐까 하는 아이로니컬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거와 달리 자녀수가 한 둘로 적어진 핵가족의 현대는 지난 시대보다 더 물질적이나 정신적으로나 자녀들에게 더 풍요로운

당신의 색깔은 무엇인가요?

제자 중 에스더가 9학년 때 그린 그림입니다. “응, 그래! 에스더, 정말 예쁘다!” 장미꽃을 주제로 유화를 그리던 에스더가 밝은 야광빛 연두색으로 바탕을 칠할 때, 가슴이 탁 트이는 기쁨을 주었습니다. 항상 같은 소재의 그림을 그리는 경우는 대개 그 소재 이외의 그림을 그리기가 자신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반복된 연습을 통해 좋아하는 소재는 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