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바디스

Shining Tree를 푸르게 키워 주실 분은 김주연 님이에요.
달라스에서 17년 동안 학원을 운영하면서 학생들의 그림을 지도해 온 선생님이자 친구가 필요한 사람들의 따뜻한 지지자입니다.
무엇보다도 주연 님은 10년 넘게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를 그림과 함께 글로 엮어내는 칼럼니스트에요.
각박한 우리네 일상생활에서 한 번쯤은 멈춰 서서 삶에 대해 생각을 해보게 되는 쉼터 같은 글을 소개하는 Shining Tree 입니다.

행복한 순간에 감사를 나누기는 쉽지만 힘들고 불행한 순간에 감사를 하기는 쉽지가 않습니다. 존 크랠릭이라는 미국의 한 변호사는 본인이 손으로 직접 쓴 작은 감사 편지가 만들어낸 기적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가정생활과 일이 파탄 나던 힘든 순간의 어느 날, 할아버지가 어린 시절 들려주셨던 ‘내가 가지고 있는 것들에 감사하는 법을 배울 때까지 네가 원하는 것들을 얻지 못할 것이다’라는  말씀이 생각났습니다. 그 후 매일의 생활에서 감사편지를 통해 그의 인생이 얼마나 풍요롭게 회복되었는지에 체험담인 ‘365 Thank You’을 출간했습니다.  

특히 대자연의 재앙 앞에 한없이 작은 무력한 존재인 인간의 실체가 여지없이 드러납니다. 법정 스님의 ‘텅 빈 충만’에서 자연은 우리 인간이 정복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라며 목숨을 걸고 기어오르는 그 의지력과 용기가 가상해서 산이 잠시 우리를 받아들인 줄을 모르고 정복이라는 무지하고 오만한 소리를 인간이 한다는 글귀가 유난히 새롭게 다가옵니다. 

오늘 문득 베드로의 유명한 대사 “쿼바디스, 주여 어디로 가시나이까?”와 함께 베드로를 그린 고야의 작품이 뇌리 속에 떠오릅니다. 화가 고야(Francisco Goya, 1746~1826)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낭만주의 화가이자 판화가입니다. 인상파의 시초를 보인 천재화가로도 알려져 있는 고야의 파괴적이고 대담한 붓 터치는 마네와 피카소에게도 많은 영향을 주었습니다.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간절히 베드로는 무엇을 기도하고 있는 걸까요? 베드로의 고뇌 섞인 얼굴에서 인간의 번뇌를, 기도하는 손에서 간절히 희망을 읽어봅니다.

작품명: 베드로 사도의 회개 by Francisco Goya, 1823 ~ 1825, Oil Painting, 29cm × 25.5cm

Share :

Share on pinterest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hristmas Wish

크리스마스의 낭만이 살아있는 ‘크리스마스 별장’을 그린 토마스 킨케이드(Thomas Kinkade)는 현존하는 현대화가 중에 가장 대중들에게 사랑받는 성공한 화가로 손꼽힙니다. 1958년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서 캘리포니아에서 대학을 졸업한 그는 1984년부터 그의 그림을 츨판 하기 시작하며 1999년에는 미국 예술 명예전당에 들어가며 지금까지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독실한 기독교자인 그는 유치원 시절부터 시작된 첫사랑인 부인 Nanette와

Scream

계속되는 무더위 속에 반복되는 일상생활이 지루하신가요? 그 일상 중에 필자를 가장 행복하게 하는 것은 커피입니다. 좋아하는 커피는 진한 향의 원두커피에 수저 듬뿍 넣은 브라운 설탕과 프림. 이 세 가지 중 한 가지가 없는 경우에는 아무리 늦은 시간, 바쁘고 귀찮더라도 꼭 마켓에 들러야 합니다. 다른 먹거리에 넣는 재료는 마켓 가더라도 잊어먹고

희망

빠르게 변화되는 현대 사회에서는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트렌드를 즐기며 받아들이며 자기 것으로 소화할 줄 아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사람이 컴퓨터를 만들었지만 어쩌면 우리의 진정한 경쟁 상대는 사람이 아닌 컴퓨터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컴퓨터와 경쟁해서 이길 수 있는 분야는 과연 무엇일까요? 컴퓨터가 아직 도전장을 내밀기에는 약한 분야는 감성과 창의성이 요구되는 예술 분야가 아닌가

You Miss Something

오래전 미국에 첫 방문 시의 일이 생각납니다. 해외여행이 막 시작되던 시절에, 미국의 팁 문화가 익숙하지 않았던 첫 여행길에서 LA의 한 호텔의 도어맨이 친구 차 문을 열어주고는 건넨 “You miss something”라는 말이 아직도 뇌리에 생생합니다. 이처럼 우리는 살아가면서 접하지 않았기 때문에, 교육받아 보지 않았기 때문에 놓치는 일들이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요즘의 물질

이 시대의 신기루

연일 100도를 육박하는 더위를 만나면서 달라스가 달라스 다워서 안도감이 들었습니다. 전 세계가 이상 기온에 천재지변으로 발생되는 사건 사고가 연일 보도가 되다 보니 이상 기후가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무감각해져 있을 즈음 연일 뜨거운 텍사스의 더위를 체감하며 ‘맞아, 달라스의 여름이 이렇게 뜨거웠지’하는 생각과 함께 마치 오랜 친구를 만난 것처럼 반가웠습니다. 이렇듯 우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