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말이 옳소

“네 말이 옳다” 조선 시대의 대표적 관료, 영의정 황희 정승이 다투는 여종 사이에 했던 명언입니다. 다투고 있던 두 여종이 황희 정승에게 와서 각자의 입장을 고하니 “네 말이 옳다”, “네 말도 옳다”라고 하자 옆에 있던 조카가 “하나가 옳으면 다른 하나는 그른 것이지 어찌 둘 다 옳을 수가 있습니까?” 하고 묻습니다. 그러자 “응, 네 말도 옳다”라고 했다는 황희 정승의 일화입니다

태종·세종 시대의 60여 년의 관직 생활 중 좌천 2번, 파직 3번, 귀양살이 1년 등 평탄치 않은 시절을 거치면서도 영의정을 18년이나 지낸 황희 정승은 9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기 전에 왕의 문병을 받았습니다. 나라 재상을 20년 넘게 지낸 노인이 멍석에 누워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라 “어떻게 이럴 수가 있냐”라는 왕에게 “늙은 사람의 등을 긁는 데는 멍석자리가 최고입니다”라던 황희 정승입니다. 평생을 검소하게 살아 살림살이가 늘 가난했던 그는 오늘날까지도 청렴의 전설적인 인물로 맹사성과 함께 청백리로 손꼽히는 관료입니다.

자기 의견이 없이 남의 의견에 잘 흔들리는 사람을 ‘줏대 없다’라고 곧잘 표현합니다. 황희 정승도 줏대가 없는 분이셨을까요? 현대는 흔히 자기 PR 시대라고 합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소극적으로 남이 나를 알아주기를 기다리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서는 남에게 적극적으로 자기 자신을 홍보해야 한다는 주장에도 일리가 있습니다. 그런데 자기 자신을 알리며 자기주장을 펴는데 점차 익숙해지면서 점차 남의 주장을 들어주는 열린 마음, 따뜻한 마음을 잃어버리는데도 익숙해지는 것은 아닐까요? 남의 주장을 들어주다 보면 내가 손해를 본다는 의식이 팽배해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나에게 미치는 득과 실로 모든 세상사를 저울질하는 사람들이 가득찬 현대 사회가 점점 복잡해지는 것은 당연한 이치인 것 같습니다. 다들 같이 마음을 비우면 세상이 제대로 보일 것 같은데, 우리가 꿈꾸는 아름다운 세상은 황희 정승처럼 조금은 줏대가 없어 보여도 사사로운 개인의 이익에 연연하지 않는 물질에 초연한 정신과 열린 마음의 소유자가 많아질 때에 가능할 것 같습니다.

세상은 복잡해도 자연은 참으로 담담하게 정해진 이치대로 돌아갑니다. 그 담담함이, 당당함이 참으로 부럽고 고맙게 여겨지는 요즘, 따스한 부부애를 그린 그림 한 점이 떠올려집니다. 바로크 양식의 대표 화가인 루벤스(Peter Paul Rubens, Jun. 28, 1577 ~ May 30, 1640)가 그린 ‘루벤스와 이사벨라 브란트’(1609)입니다. 

맑은 눈동자 여인의 손을 잡고 있는 남자는 루벤스 자신이며 그 옆의 젊고 아름다운 여인은 그의 아내, 이사벨라입니다. 아내에 대한 그의 사랑을 표현한 작품으로 가정적인 남자였던 루벤스는 가족화를 많이 그린 화가이기도 합니다. 뛰어난 두뇌와 훌륭한 외모, 원만한 성격을 인정받아 외교관 활동을 하기도 했던 그는 다방면에 걸쳐 많은 작품들을 남겼습니다.

작품명: ‘루벤스와 이사벨라 브란트’ by Peter Paul Rubens (1609)

Mike’s Noodle House

시애틀 차이나타운쪽에
숙소였던지라
중식을 먹으러 고고했었쪄!
Mike’s Noodle House

Bok choy with oyster sauce / Plain congee
비프 누들 스프!

죽이 생각보다
진짜 너무 맛있었어요..
뭔가 간도 너무 잘 베여있고

복초이는 딱 보이는 그맛너낌..?

면은 좀 실망했어요ㅠㅠ
향신료인지 고기냄새인지 엄청 우와! 스러운 맛은 아니였어요ㅠㅠ

다시가게되면
다른 죽을 먹어보고 싶네요 ㅎㅎㅎ

네이버 블로그 : blog.naver.com/ash-world
인스타그램 : @shul.ly

Tamari Bar

시애틀은
정말 연어는 꼭 먹으러 와야하는 .. <3
그리하여! 가게된
Tamari Bar

일단 웨이팅이 30분 가량 이여서ㅠㅠㅠ기다렸다가 in!

어우 설레라ㅠㅠㅠㅠㅠㅠ
온라인에서 오더해야했어요!
그러면 가져다 주더라구요
저희가 시킨건

salmon half & half mini Ju-box
대박 맛있었던 치킨 카라게 ㅠㅠ

양이 적어 보였지만 소스가 가득해서
배가 차긴 하더라구요 ㅎㅎㅎㅎ
따로 찍어 먹지 않아도
충분한 간 이였고!

연어 대박 신선하고 ㅠㅠㅠㅠㅠㅠㅠ

대박 너무 맛났었어요 흑흑
또 가고싶다여ㅠ.ㅠ

네이버 블로그 : blog.naver.com/ash-world
인스타그램 : @shul.ly

갈림길

우리의 인생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사람과의 인연으로 시작됩니다. 어떤 부모와의 인연으로 시작되는지에 따라서 어린 시절의 행복이 결정됩니다. 그 후 학교를 다니며 어떤 친구를 사귀고 어떤 선생님을 만나는지에 따라서 학창 시절의 행복이, 어떤 배우자를 만나서 결혼하는지에 따라서 또 결혼 생활의 행복이, 이와 같이 우리는 사람과의 인연에서 행복과 불행의 갈림길에 놓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습니다.

하늘이 맺어준 부모와의 인연 이외의 모든 인연은 우리의 선택에서 시작됩니다. 누구나 그 순간에는 최선의 선택이라고 생각하고 선택을 하지만 간혹 우리는 우리의 희망과는 달리 잘못된 선택으로 엄청난 대가를 치러야 할 때도 있습니다. 

작은 일을 처리하더라도 소신과 원칙에 입각하여 선택하기가 쉽지가 않은데, 하물며 위기의 순간에서 남들의 의견과 다르더라도 소신을 갖고 다른 선택들 하기는 정말 쉽지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미래의 희망인 우리 자녀들이 성실한 자세와 함께 매 순간 그런 지혜로운 선택을 할 수만 있다면 그들의 인생은 행복의 열매로 채워지리라 확신합니다.

지혜를 얻으려면 지혜를 구하려는 성실성이 바탕이 되어야 함은 당연한 이치라고 생각하며 그 성실성을 키워주는 몫은 기성세대의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가끔은 자녀들 주변의 모든 디지털 제품을 일시 정지시키고 지혜를 찾아 길을 떠나봄은 어떨까요? 

항상 긍정적이며 진취적인 제자 Sharon이 고등학교 시절 그린  ‘Freedom’ 은 일상에 우리들을 속박하고 있는 여러 일상을 시계로 표현하여 그 굴레에서 해방되는 자유의 기쁨을 유화로 표현한 작품입니다. 사랑하는 제자에게 필자가 좋아하는 올림픽 표어를 들려주고 싶습니다. 

보다 빠르게, 보다 높게, 보다 강하게(Citius, Altius, Fortius)

작품명 :  “Freedom” by Sharon An, Oil Painting, 18×24

Nue

자 이제, 저녁을 먹으러 ㅎㅎㅎ
시애틀 현지인에게 추천받았었던

Nue

우와 ㅎㅎㅎ
인테리어 매우 독특ㅎㅎㅎ

시간이 좀 걸려서 나온…
cheongdu wings!

와 진짜, 뭐라 말로 표현하기 힘든
뭔가 묘하게
엄청 맛있던 맛 ㅠㅠㅠ

딱 세개가
적당히 아맛있엇다! 정도로
먹을만 하더라구요

그 이상은
좀 느끼..? 하핳ㅎㅎㅎ
그래도 맛나게 잘먹었쥬!

네이버 블로그 : blog.naver.com/ash-world
인스타그램 : @shul.ly

쿼바디스

행복한 순간에 감사를 나누기는 쉽지만 힘들고 불행한 순간에 감사를 하기는 쉽지가 않습니다. 존 크랠릭이라는 미국의 한 변호사는 본인이 손으로 직접 쓴 작은 감사 편지가 만들어낸 기적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가정생활과 일이 파탄 나던 힘든 순간의 어느 날, 할아버지가 어린 시절 들려주셨던 ‘내가 가지고 있는 것들에 감사하는 법을 배울 때까지 네가 원하는 것들을 얻지 못할 것이다’라는  말씀이 생각났습니다. 그 후 매일의 생활에서 감사편지를 통해 그의 인생이 얼마나 풍요롭게 회복되었는지에 체험담인 ‘365 Thank You’을 출간했습니다.  

특히 대자연의 재앙 앞에 한없이 작은 무력한 존재인 인간의 실체가 여지없이 드러납니다. 법정 스님의 ‘텅 빈 충만’에서 자연은 우리 인간이 정복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라며 목숨을 걸고 기어오르는 그 의지력과 용기가 가상해서 산이 잠시 우리를 받아들인 줄을 모르고 정복이라는 무지하고 오만한 소리를 인간이 한다는 글귀가 유난히 새롭게 다가옵니다. 

오늘 문득 베드로의 유명한 대사 “쿼바디스, 주여 어디로 가시나이까?”와 함께 베드로를 그린 고야의 작품이 뇌리 속에 떠오릅니다. 화가 고야(Francisco Goya, 1746~1826)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낭만주의 화가이자 판화가입니다. 인상파의 시초를 보인 천재화가로도 알려져 있는 고야의 파괴적이고 대담한 붓 터치는 마네와 피카소에게도 많은 영향을 주었습니다.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간절히 베드로는 무엇을 기도하고 있는 걸까요? 베드로의 고뇌 섞인 얼굴에서 인간의 번뇌를, 기도하는 손에서 간절히 희망을 읽어봅니다.

작품명: 베드로 사도의 회개 by Francisco Goya, 1823 ~ 1825, Oil Painting, 29cm × 25.5cm

Dong Thap Noodles

시애틀 여행
첫날 먹은게 포 였어요!
맛있다고 하여 궁금증이 매우 컸던 곳

Dong Thap Noodles

주위는 살짝 허름…
오 와우
들어가자마자
바글바글 해서 놀랐었어요
가게는 작은데 ㅋㅋㅋㅋ
사람 피하며 찍느라 나름 수-고

캬아아…
캬아ㅏ…2

여기 면은
이러하더라구요!
포 같지 않은 느낌 ㅠㅠ
근데 국은 달라스에서 먹었던 것 처럼
맛있었어요ㅠㅠ
그렇게 향이 쌔지도않고
다만 면이 쫌 아쉬웠긴 하지만

그래도 잘 먹었쥬!

네이버 블로그 : blog.naver.com/ash-world
인스타그램 : @shul.ly

엄마의 바다

한바탕 비가 온 후의 대지는 촉촉한 공기와 함께 어머니의 손길처럼 따스하고 풍요롭습니다. 오래전의 드라마의 제목인 ‘엄마의 바다’가 문득 뇌리에 떠오릅니다. 무한대의 포근함을 느낄 수 있는 그 제목이 드라마 내용은 생각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따사롭게 가끔 비온 후의 풍경과 맞물려서 생각나는 것을 보면 어머니가 많이 그리운가 봅니다.

흔히들 ‘에미없는 자식은 불쌍하다’라고들 합니다. 우리가 사는 시대는 심청전의 심봉사처럼 동냥젖부터 시작하여 기본적인 생활이 안 되던 옛날 시대도 아니고 여인의 힘을 빌던 모든 것이 기술의 힘을 빌려 의식주가 너무 간편하게 해결이 되는 현대입니다. 어머니의 치마 바람으로 묘사되던 자녀 교육의 열성을 대신할 바지 바람의 아버지의 군단도 만만치 않은 오늘날 아닙니까? 아무래도 문구 자체가 이제 현대사회에 맞지가 않는 것은 아닐까요?    

미국으로 이민 온 이유 중 본국의 입시에 치우친 교육 환경에 염증이 나서 보다 좋은 교육 환경을 자녀들에게 제공하기 위하여라고 답변하시는 분들도 상당히 많습니다. 그런 좋은 교육 환경을 가진 미국에서 우리는 다시 한국의 명문대가 아닌 미국의 명문대에 목을 매고 있는 것은 아닌지요? 자녀들에게 ‘너희 때문에 미국에 왔다’라면서 한국의 입시생과 다를 바 없이 창살 없는 감옥을 만들어 주고 계시지는 않으신지요? 

미국은 대학 진학률이 한국보다 낮은 편인데, 그 이유는 대학에 가지 않고도 안정적인 삶을 살 수 있는 직장을 가질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대학도 본인의 학업 성적과 재정여건을 고려하여 다양하게 자신에게 맞는 대학을 선택할 수가 있습니다. 미국은 한국처럼 명문대를 나오지 않으면 대학을 나오고도 취직을 하기 힘든 현실과는 상당히 다릅니다.     

물론 자녀들이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하여 최선을 다해 노력을 할 수 있게 이끌어줘야 할 부모로서의 역할은 있습니다. 하지만 그 나이의 학생들이 가질 수 있는 즐거움을 누릴 시간적인 배려가 꼭 필요하다고 봅니다. 한국과는 달리 차가 없으면 친구를 만나러 가기도 힘든 것이 미국 현실입니다. 놀 때는 열심히 놀고 공부할 때는 열심히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주는 지혜로운 어머니의 역할이 필요한 때이며 그것이 가능한 곳이 미국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직도 필자에게는 학교가 파한 후에 친구들과 어울려서 떡볶이 사 먹던 때가 학창 시절의 즐거운 추억의 일부분으로 남아있습니다. 우리 자녀들이 ‘다른 사람은 몰라도 우리 엄마는 날 이해해 줄 거야’하는 절대적인 어머니의 신뢰와 사랑을 느끼며 자라나기를 희망찬 봄에 소망해 봅니다. 물질적인 충만감이 아닌 절대적인 정신적인 충만감을 주는 어머니를 가진 자녀는 행복하다는 생각과 함께 말입니다. 

어머니의 품에는 항상 따사로운 그 무엇이 있습니다. 이런 따사로운 충만함을 주는 ‘모자상’, 권진규(1922-1973)  조각가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테라코타로 리얼리즘 조각의 정수를 보여주는 조각가 권진규는 1922년에 태어나 춘천 중학교를 우등으로 졸업한 후에 미술 전공을 반대하는 아버지로 인해 형 진원을 따라 동경으로 가서 미술 강습소에서 수강합니다. 해방 후에 한국으로 돌아와 성북 회화 연구소에서 김창열, 임직순 등과 회화 수업을 하다가 재차 도일하여 일본 동경 예술원에 들어가 미술 수업을 합니다. 그 후 무사시노 미술 조각과를 다녔으며 부르델의 제자인 시미즈 다카지 문하에서 재능을 인정받았습니다. 1950년 28세 때에 이과 회전 조각부에서 최고상을 받고 후배인 도모와 결혼하나 행복한 결혼 생활을 끝까지 영위하지는 못합니다. 1959년에 귀국하며 홍대 조각과와 서울대 건축과, 수도 여자 사범 대학 등에도 출강하며 작품 활동을 계속하다가 1973년에 자살로 생을 마감합니다.     

“우리 조각은 외국 작품을 모방하고 있다는 사실을 망각하고 있다. 학생들이 불쌍하다”라는 고인의 말을 지키기 위한 몸부림이었는지, 그의 작품은 한국적 조형미의 전형을 찾는 고행이라는 평론가의 평론이 지극히 당연하다고 느껴지게 만드는 작품들입니다. 테라코타가 주는 흙의 느낌과 한국적인 얼굴과 몸매에서 느껴지는 분위기가 너무 따사로와서 어머니의 품을 더욱 그립게 하는 작품입니다.   

연어의 회귀 본능만큼 나이가 들면서 더욱 한국 작가의 작품에 눈길이 가는 것은 어쩔 수가 없습니다. 연어가 물살을 가로질러서 자기의 고향으로 돌아가듯이 ‘엄마의 바다’는 모든 이들이 갈망하는 마지막 종착지가 아닐런지요? 현대에는 ‘에미가 없는 자식은 불쌍하다’를 ‘어머니의 절대적인 사랑을 느껴보지 못한 사람은 불쌍하다’로 해석해야 할 것 같습니다. 화창한 이 봄날, 부모님들은 그런 절대적인 사랑을 자녀들에게 듬뿍 주고 계십니까?

작품명: 모자상 by 권진규, 테라코타 29x13x16cm

CoffeeHolic House

전 오랜만에 여행을 하였었어요..ㅠ_ㅠ!
시애틀로.. 몇달의 망설임 끝에 고고 하였었네요!

너무 예뻐보이던 카페
CoffeeHolic House

딱 가니 밖에서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왜냐!
8명 리밋으로 하여 들어가더라구요..!

헐 무엇! 카페 너무이뻐요ㅠㅠㅠ
대박….
안에서 못 마신다는게 함정이지만
ㅠ ㅠ넘 이뻐서 놀람 <3..

제가 시킨건!!!!
제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우베!

purple haze latte
(ube latte with homemade syrup, topped with uber foam)

뭔가 맛은.. 보이는 그 맛 느낌?
그래도 달지도 않고 딱 좋고
일단 사진찍기부터가 너무 이뻤던..헤

성!공!

네이버 블로그 : blog.naver.com/ash-world
인스타그램 : @shul.ly